중요문화재녹유사족호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사나게
  • 1구
  • 높이 18.8 구경 8.8 동체 둘레 22.9
  • 헤이안시대・9세기
  • 규슈국립박물관
  • G-18

유약은 그 녹는 온도에 따라 900도 이하의 저화도 유약과 1200도 이상의 고화도 유약으로 나누어진다. 일본에서 최초로 구워진 도자기인 세유토(施釉陶)는 납을 원료로 하는 저화도 유약 이었다. 나라 산사이 등이 대표적이지만 그것보다 먼저 이미 7세기에 그 기술이 일본에 전해져 있었다. 나라 센겐지의 녹유전이나 쓰카마와리 고분의 녹유관대가 가장 오래된 예이다.
나라시대 당삼채가 일본에 미친 영향으로 인해 일본에서도 삼채 도자기가 만들어 지게 되었다. 녹색과 진한 갈색에 백색의 삼색 채색이었으나 점차적으로 녹색과 백색의 2색으로 그리고 녹색 채색 만이 남게 되었다. 헤이안 시대에는 다채 도자기는 보이지 않게 되고 녹유만이 중국 월주요의 청자를 지칭하는 것으로 사용되게 되었다.
이 녹유사족호도 그 근원이 되는 것은 월주요의 청자이다. 단 본가의 월주요 청자가 소형 사족호(네 발 달린 항아리)이었던 것에 반해 사나게요(猿投窯)는 통상적인 항아리 사이즈로 크게 만들었다. 당삼체를 본뜬 나라 삼채의 항아리가 당의 조형과는 다르게 나라시대의 스에키 항아리로 보일 정도의 강한 조형을 보였던 것에 반해 사나게요의 녹유사족호는 당삼채의 항아리를 생각나게 하는 여유있는 구조로 되어 있다. 동체에 요대를 3단으로 붙이고 4줄의 요대를 아랫방향으로 바르고 선단은 수각으로 이어진다.
녹유사족호에는 화장장골기(화장 후 남은 재를 담는 용기)로 사용된 예가 알려져 있으며 이 사족호도 아마 그런 용도로 사용된 것일 것이다. 흰 흙의 위에 녹유가 산뜻하고 밝게 발색을 하는데, 사나게요의 녹유의 도달점이라 할 수 있는 높은 기술력을 보여 준다.

부분일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