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문화재유적천목다완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건요
  • 1구
  • 높이 7.0
  • 남송시대 12~13세기
  • 규슈국립박물관
  • G-16

받침대 주변을 제외하고 전체에 걸쳐진 칠흑 유약, 내면과 외면의 검은 표면에 은색으로 빛나는 반점 문양이 떠 오른다. 「유적」이라는 이름은 그 아름다움이 기름의 흔적과 닮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현재는 유적천목다완이라고 불리지만 무로마치 시대에는 「유적」, 「유적천목」이라고 불려졌다. 중국 복건성 북부의 수길진에 있는 도자기 가마에서 구워진 그릇이다.
도자기가마에서 구워진 검은 유약이 발라진 그릇은 「건잔」이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중국에서 찻잔으로 사용되는 잔으로 최고의 것으로 치며, 일본에서도 이미 가마쿠라 시대에는 그 이름이 문헌에 보여지고 있다. 건잔은 검은 유지(釉地)에 가늘고 짧은 선 상태의 무늬가 있어, 이를 벼과 식물의 까끄라기에 빗대어 「노기메」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이러한 건잔 중에 유내의 광물과 재결정하여 반점 무늬로 나타나는 것이 유적이다.
무로마치 장군가의 사랑방 장식 매뉴얼 책에 그 당시의 가치관을 알수 있는 『군대관좌우장기』가 있다. 전반부에는 마루를 장식하는 회화(그림)에 관하여 화가의 평가와 자신 있는 그림의 주제가 기록되어 있다. 후반부에는「서원지차제」라고 해서 그곳을 장식하는데 사용한 가라모노의 차 도구나 찻잔 등에 대하여 기술되어 있다. 여기서 「토지물」이라고 하는 항목이 언급되어 있는데 찻잔 중에 자기가 아닌 것들 즉 지금의 천목, 천목찻잔에 대한 기술이 있다. 이에 따르면 토지물 중에서 최고로 치는 것은 요변이다. 그 다음으로 치는 것으로 거론된 것이 유적이었다.
이 잔의 안쪽 상자에는 「유적」과 더불어 「천목」이라는 먹 글씨가 쓰여 있다. 이것은 센리큐 또는 요시다 오리베의 붓에 의한 것이라고 한다. 에도 후기의 다이묘 다인 마쓰다이라 후마이코의 소장품이 되었으며 그의 소장 목록인 『운주장장 대명물부』에는 「유적 고직 토정리승 목하장존 복견옥」이라고 써 있다.
유적 중에서도 천목형의 모습의 아름다움과 유적의 반점 무늬의 아름다움으로 알려진 명품 찻잔이다.

부분일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