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문화재구 엔만인(円満院) 절 신전(宸殿) 장벽화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일괄
  • 교토국립박물관

오츠시(大津市)에 소재한 엔만인(円満院) 절의 신전(宸殿)은 간에이(寛永) 때 천황 거처를 건축할 즈음에 옛 전각이 하사된 것으로(1642년[寛永 8]에 건물을 하사받아 이전 완료한 것은 1647년[正保 4]), 그 전신 건물은 1620년(元和 6년) 도쿠가와 마사코(徳川和子, 東福門院)가 궁중에 들어갈 즈음에 세워졌던 후궁거처인 오츠보네(御局)였다.
또 이 건물을 옮길 때 건물 내부에 장식되어 있던 가노파(狩野派)의 장벽화도 하사받아 오랫동안 이 절에 전해오다가 교토(京都) 국립박물관 소장이 되었다. ‘수미요시샤(住吉社) 신사 두도(頭図) 관복의 겉에 입었던 조복, 가베하리츠케(壁貼付)’를 비롯하여 여러가지 그림의 주제로 장벽화를 구성하였다. 모모야마(桃山) 시대, 에도(江戸) 초기의 정통 가노파에 의해 그려진 귀중한 장벽화의 작례이다.

부분일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