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문화재오쿠니가부키도병풍(阿国歌舞伎図屏風)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한 짝
  • 세로88.0cm 가로268.0cm
  • 교토국립박물관
  • A甲546

무대 위를 보면 칼을 어깨에 걸친 가부키 사람, 기둥 옆에 앉은 찻집의 여인, 수건으로 얼굴을 가리고 익살맞은 광대 역할을 하는 사루와가(猿若)가 있다. 이것은 오쿠니 가부키의 대표적 가부키 제목인 ‘찻집유희’가 공연되고 있음을 나타낸 것이다. 이즈모(出雲)의 오쿠니(阿国)가 기타노샤(北野社) 신사의 노무대(能舞台)를 빌려서 ‘가부키 춤’을 시작한 것은 1603년(慶長8)으로 이 그림은 그 무대를 그린 것으로 제작도 여기서 그리 내려가지는 않을 것으로 여겨진다. 가부키 극에서 무대 가까이에서 연극에 맞추어 박자와 음악을 연주하는 하야시좌(囃子座)도, 사미센(三味線) 등도 없이 피리, 작은북, 큰북, 다이코(太鼓)뿐으로 지극히 초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림 속에 인상적으로 배치된 소나무의 표현이 예를 들면 묘렌지(妙蓮寺) 절 장벽화의 속의 소나무와 유사한 점도 있어 하세가와파(長谷川派)에 의한 풍속화의 하나로 보는 주장이 유력하다.

부분일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