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문화재흑칠대반약경 감실·대반약경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黒漆大般若経厨子
  • 1기, 166권
  • 감실:목제 흑칠 채회 금동금구, 대반약경:지본 묵서
  • 높이165.0 직경62.5
  • 헤이안시대·12세기
  • 나라국립박물관
  • 1115(工232 H)
  • 진코인(교토) 전래

대반약경 1부 600권을 2기로 분납한 흑칠 원통형 감실. 교토 진코인 전래 유물로 현재 본 박물관과 클리블랜드미술관에서 1기씩 나누어 소장하고 있다. 2기 모두 같은 형식으로 팔각이중 연화좌 위에 원형 십육변 연화좌를 얹고 그 위에 원통형의 축부를 둔다. 축부 안에도 십육변 연화형의 받침을 얹으며, 축부는 앞쪽의 절반을 관음이 그려진 여닫이 문으로 만들었다. 옥개는 팔각형으로, 처마 밑에 중대팔엽원처럼 잎과 잎 사이에 삼고저를 둔 팔엽연화를 새겼으며, 꼭대기에 의보주를 얹었다. 문에는 각각 사선신을 그렸으며, 2기에 걸쳐 대반약경의 수호신인 십육선신을 나타내고 있다. 채색은 선명하며 절금을 풍부히 사용했다. 헤이안 불화의 양식과 비슷하지만, 상의 모습은 동 시기의 십육선신 도안과는 다르고, 이국풍의 갑옷을 볼 때 당본(唐本)을 따른 것일 수도 있다. 축부 안쪽 벽에 아미타와 석가의 종자를 표현하며, 천장에는 천개를 장식한다. 안쪽 벽의 흔적을 통해 각 감실 모두 경권 300권을 100권씩 3단으로 담았으리라 추측해 볼 수 있다. 원통형의 축부에 의보주가 있는 옥개를 얹은 모습은 헤이안 시대의 경통과 가까우며, 헤이안 시대 경장엄의 모습을 전해주고 있어 흥미롭다. 한편 본 박물관 소장의 감실에는 대반약경166권이 포함되어 있다.

부분일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