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문화재자수 삼매야번·비단번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刺繍三昧耶幡(納入文書九枚付)
  • 17점, 2점
  • 능직 은란 자수
  • 번신 세로54.9~73.5 가로22.1~30.0
  • 가마쿠라시대·13∼14세기
  • 나라국립박물관
  • 1186(工251 H)
  • 효즈타이샤(시가현) 전래

종자, 삼매야형, 보살형상을 수놓은 번(幡). 크기는 큰 것과 작은 것이 있는데, 현재 대 7폭, 소 10폭으로 총 17폭이 전해진다. 분실된 부분도 있지만, 삼각형의 번두, 세평으로 이루어진 번신, 번수, 번족, 설(舌)을 갖추고 있다. 번두는 황색 비단을 사용하였으며 중앙에 만(卍)을 수놓고 둥근 고리가 있는 금동제 금구를 붙였으며, 금구의 꼭대기에는 각각 번호가 새겨져 있다. 번신은 평마다 다른 색(갈색, 연두색, 옥색)의 비단을 사용하며, 흰 비단으로 원을 만들고 위에부터 종자, 삼매야형, 보살형상을 수 놓았으며, 앞뒤로 같은 그림을 수놓은 것이 맞붙어 있다.
각 폭의 종자, 삼매야형, 보살형은 동일한 보살을 나타내며, 도안은 금강계 37존 중 5불을 제외한 32존(4 바라밀보살, 16 대보살, 8 공양보살, 4 섭보살)을 1폭마다 배치한 것으로 4바라밀보살과 4공양보살에 해당하는 것이 크게 만들어져, 원래는 32폭이었으리라 추측된다. 후세에 수리 때문인지 일부에 도안과 순서의 뒤바뀌었지만, 번의 도안으로서 매우 희소한 작품이다.
번 내에서 발견된 묵서 종이 조각에 「봉행상경전중납언정삼위후지와라조신다카나가(奉行上卿前中納言正三位藤原朝臣隆長)」라는 기록이 있어, 후지와라노 다카나가의 재위 기간이 겐코3년~세이추2년(1323-25)임을 볼 때, 제작 시기를 한정할 수 있는 가마쿠라 시대 자수의 기준 작품으로서도 귀중한 가치가 있다.
시가현 야스시의 효즈 대사에서 소장하던 유물이다.

부분일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