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문화재다보천불석당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1기
  • 석회암제
  • 높이 554cm 무게 약 3.5톤
  • 요시대・대강10년(1084)의 연기 있음
  • 규슈국립박물관
  • D1

당은 불당 안을 장식하는 번을 육각 혹은 팔각형으로 조합한 것으로, 석재의 경우 석당이라고 불리며, 중국에서는 수(隋)시대 때부터 만들어져 왔다. 당신부에 다라니 등을 조각하는 예가 다수 있어왔고, 이 석당이 그 대표작이다. 일본에서도 가마쿠라 때부터 널리 행해졌으며 이 석당 이외의 지정품으로 일본제의 석당이 3건(국보1, 중요문화재2)이 있다.

팔각형을 기본으로 하는 가늘고 긴 이 석당은 옥개부, 축부 및 기단부로 세 부분으로 되어 있으며 합하면 10개의 부재로 되어 있다. 옥개부는 보정과 지붕있는 팔각형으로 만들어져있고, 축부는 중간대가 크고 작은 2단의 당신에 끼워져 있으며, 기단부는 연대3단과 속2단으로 된 5단쌓기로 되어 있다. 당신 및 소당신에는 불감에 들어있는 존상이나 범자에 의한 다라니 및 명문이 조각되어 있으며, 대면취식 사각기둥(긴 면과 짧은 면을 반복) 형태를 취하고 있다.

광법원대중구명이라는 결연원주와 대강10년(1084년)이라는 제작 연대를 표시하는 명문을 지닌 당신 부분에 조각되어 있는 부조는 온화한 모델링을 특징으로 하는 요 시대 불교조각의 기준 작품 사례이다. 또한 석당에는 여래좌상, 비구입상, 비천 및 가무, 음성보살, 가릉빈가, 반화 등 다양한 주제가 표현되어 있으며, 천육부조와 고육부조라는 조각방식만이 아니라 양식적으로도 시대 차를 느낄 수 있다.

석당과 같은 가늘고 긴 석조건축물은 오랜 시간이 흐르면 무너지는 경우가 많아 몇 번이고 부자재를 보수, 신축, 전용 하였을 것으로 생각된다. 사실 각 부재의 석질이 균등하지 않고, 부재의 연결을 위한 요철이 맞지 않는 것을 보면 이 석당이 당시의 모습 그대로가 아닌 것은 명백하다. 또한 1086년과 1276년의 건립 및 1405년의 기단부의 중수에 써있는 명문은 아마도 이런한 사정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1927년에 후쿠다 쇼노스케씨로부터 은사교토박물관(현 교토국립박물관)에 기증된 이 석당은 오랫동안 동 박물관 부지와 본관에 전시되어 왔으나 폐관에 따라 2005년에 교토국립박물관에서 규슈국립박물관으로 이전되었다. 내관객의 안전을 위해 건물의 내진설계에 더해 석당 전용의 바닥내진구조를 추가하여 4층 문화교류 전시실에 전시하고 있다.

부분일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