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문화재흑칠 호쿄인탑형 사리감실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목제 흑칠, 사리용기:동제 도금
  • 총 높이24.7 기단폭19.8 기단깊이12.5
  • 가마쿠라시대·13세기
  • 나라국립박물관
  • 진코인(교토) 구 소장

정면과 뒷면에 관음이 그려진 여닫이 문이 달린 감실. 감실 내에는 안쪽 벽을 만들었으며 한 면에는 금동판으로 호쿄인탑형 사리용기를 꾸몄다. 다른 한 면에는 틀에 끼우는 벽을 만들어, 앞뒤로 견본(絹本)에 채색한 여래좌상과 태장계종자만다라의 중대팔엽원을 붙였다.
호쿄인탑형 사리용기는 모두 계단식으로 옥개부에 비해 탑신부(塔身部)를 크게 표현하고, 탑신부의 중앙에는 내부에 연대를 만들어 수정판을 끼운 둥근 구멍이 있어, 보관한 사리를 밖에서 경배할 수 있는 구조로 되어있다. 약간 휜 처마 끝을 조금 장식하고 상륜부(相輪部)와 보쇄로 잇고 있다. 기대부(基臺部) 밑에 기단(基壇)을 만든 것을 볼 때, 호쿄인탑형이지만 보탑을 의도하여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다른 면의 안쪽 벽에 있는 여래좌상은 정인을 취한 손바닥 위에 윤보를 두고 있어 석가금륜상으로 보인다. 벽의 뒷면은 태장계종자만다라 중대팔엽원이며, 석가금륜과 중존태장계대일여래를 앞뒤로 관계 있게 나타내고 있다. 본 감실은 사리와 석가금륜•대일여래를 앞뒤로 연결시킨 구성으로 볼 수 있다. 간주지 절을 중심으로 한 오노산류에 있어 사리법과 석가금륜은 밀접한 관계에 있으며, 본 감실은 오노산류에 관계된 사리감실로 볼 수 있다.
법화경은 호접장의 서사경(書寫經)으로 여덟 권 모두 현존하며, 감실 내부에 보관되었던 것이다. 제8권 말미에 쓰여진 기록을 통해 가로쿠2년(1226)에 고아미타불이 옮겨 쓴 것임을 알 수 있다.

부분일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