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가타나 무명 마사무네(명물 간제마사무네)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소우슈마사무네
  • 1구
  • 장64.4
  • 가마쿠라시대・14세기
  • 도쿄국립박물관
  • F-19916

마사무네는 고로뉴도(五郎入道)로 자칭하며 가마쿠라시대 말기에 사가미(相模)* 지방에서 활약한 칼장인이다. 도사부로 유키미쓰(藤三郎行光)의 아들 혹은 양자라고도 하며 명장으로 유명하다.
이 칼은 칼폭이 좁은 편이나 좋은 쇠를 사용했고 날 주위에 있는 미세한 입자*의 광택은 더 비할 데가 없이 뛰어나다. 칼자루는 원래의 길이를 짧게 줄였고 바깥면에 범자(梵字) 등을 새겼다.
일본 전통예능인 노가쿠(能楽)의 전수 집안인 간제(観世) 집안에 전해져 왔기 때문에'간제 마사무네(観世正宗)'라고도 한다. 한편 에도 시대의 도검류 서적인《형보명물장(享保名物帳)》*에 따르면 도쿠가와 이에야스(徳川家康)가 간제 집안에서 헌상받아 히데타다(秀忠)에게 하사하였고 이후 가신들 사이에서 헌상과 하사가 거듭되었다고 한다. 메이지유신 이후에는 도쿠가와 집안에서 황손인 아리스가와미야(有栖川宮)에게 헌상된 뒤 후손인 다카마쓰미야(高松宮) 집안에 전해지게 되었다.

*사가미:지금의 가나가와(神奈川)현
*미립자(沸, 니에):칼을 담금질할 때 생긴 무늬로서 육안으로 구분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한편 육안으로는 구분할 수 없는 보다 미세한 입자는 '니오이(匂)'라고 한다
*형보명물장:도검 감정가인 혼아미 고타다(本阿弥光忠)가 고금의 도검류를 집대성한 책

부분일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