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문화재걸이식 다즈종자만다라 감실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黒漆小龕 首掛駄都種子曼荼羅
  • 1점
  • 목제 흑칠 채색(채회)/동제(거울)
  • 높이30.3
  • 남북조시대·시토쿠4년(1387)
  • 나라국립박물관
  • 954(工197)
  • 가쿠안지 절(나라현) 전래

깊이가 깊지 않은 감실로, 정면으로 관음이 그려진 여닫이 문이 열려 있다. 천판 위의 좌우에 금구를 달아 걸 수 있게 만들어졌다. 축부에 홈을 파서 끼우는 방식으로 중판을 끼우고, 판 표면의 중앙에는 월륜에 비하는 거울을 끼웠다. 거울 중심에는 둥근 구멍이 뚫려 있으며, 사리분립과 금동제의 아자(阿字)(태장계대일의 종자)를 보관하고 있다. 거울은 연화좌 위에 올려져 있으며 주위에는 광조(光條)가 표현되어 있다. 거울을 떼어내면, 사리 구멍을 위해 중판에 뚫린 패임에 본 감실이 시토쿠4년(1387)에 제작되었다고 기록된 종이 조각이 담겨있다. 이 종이 조각의 둘레에는 금강계사불의 종자를 묵서한 원형의 작은 종이 조각 4장이 붙어 있어, 중심의 사리가 금강계대일로 여겨지고 있음을 알 수 있으며, 사리 구멍 내의 아자와 함께 사리를 양계의 대일여래에 비했음을 엿볼 수 있다. 중판 표면에는 금강계만다라를 그렸으며, 중판을 떼어 낸 안쪽 벽에는 태장계만다라가 그려져 있다. 문의 그림을 보면, 오른쪽에는 부동명왕과 두 동자, 왼쪽에는 강삼세명왕을 그렸다. 본 유물은 나라 가쿠안지 절 전래 유물인데, 가쿠안지 절은 가마쿠라 시대에 사리 신앙을 고취시킨 사이다이지 절의 에이손 승려가 부흥•건축한 절로, 밀교의 느낌이 강한 본 감실에서 에이손의 사리 신앙 영향을 볼 수 있다.

부분일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