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문화재도발비사문천입상

이미지 저장

image 全画面表示

이미지 일람

  • 木造兜跋毘沙門天立像
  • 1구
  • 목조 요세기즈쿠리 채색 눈새김
  • 상 높이 164.0
  • 헤이안 시대(11세기)
  • 나라국립박물관
  • 754(彫19)

 일반적인 비사문천과는 다른 도발비사문천으로, 서역의 도발국(兜跋國)에서 출현하였다고 한다. 왕성을 수호하기 위한 역할로서 성문에 안치된다. 보관(寶冠)의 정면에는 봉황이, 그 좌우에는 보봉(寶棒)을 쥐고 서 있는 인물이 새겨졌다. 마치 외투 같은 특수한 금쇄갑(金鎖甲)을 입고 있고, 양손에는 새우가 등을 굽히는 듯 팔을 구부릴 수 있는 보호구를 차고 있다. 정강이에도 동일한 장비를 갖추고 있다. 또한 지천녀(地天女) 위에 서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같은 도발비사문천상은 헤이안 시대(794~1185) 초기에 중국 당나라에서 처음 전래되어 헤이안쿄 라죠몬(平安城羅城門) 위에 안치되었다고 한다. 당시의 것은 현재 토지(東寺)에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헤이안 시대 후기에는 토지에 있는 도발비사문천상을 모방하여 다수 제작되는데, 교토의 세료지(淸凉寺)와 쿠라마데라(鞍馬寺)에 있는 도발비사문천상은 독자적인 해석을 더하여 제작되었으나, 본 유물은 원본을 충실히 반영하여 제작하려고 한 특징이 있다. 다만, 토지본은 허리와 다리에서 미묘한 움직임이 느껴지는데 반해, 본 유물은 조용하게 서 있으며 토지본처럼 검은 눈을 채용하지 않아 평온함이 느껴진다. 여러개의 노송나무를 조합하여 제작하였으며 채색을 입혔다.

부분일람

Loading